Category Archives: 비즈니스

비즈니스 새로 셋업하기

By | 2019-09-28

10년전 캐나다 런던에 와서 얼마 뒤부터 집사람은 조그만 회계 회사에 다니고 나는 다세대 주택 (4-plex) 사서 관리하면서 리모델링도 직접 하면서 업무상 필요해서 픽업트럭을 하나 샀었지요. 그러다 보니 픽업트럭을 활용해서 작은 이삿짐 운반, 딜리버리, 출장 핸디맨 일도 하면서 살다가 지금 하고 있는 Indoor Tanning 업체를 인수해서 지금까지 낑낑거리며 운영해 오고 있습니다. 가끔 만나는 한인분들이 저에게 직업이… Read More »

상업용 임대 세입자

By | 2019-06-28

기존에 사용하고 있는 매장의 기간을 만료되면서 다시 재계약을 포기하고 이사가기로 결정을 한 뒤에 아래 사진에 보이는 새로운 매장과 임대계약을 했습니다. 텅 비어있는 이 공간에 바닥을 깔고 벽을 만들고 오피스도 넣고 화장실도 새로 2개 만들고 장비들도 모두 이동시켜야 합니다. 이런것의 공사를 어느 업체에 일임해 맡기면 참 좋겠는데, 그게 안됩니다. 한업체에서 진행을 하면 비용이 거의 2배 가까이로 늘어나더군요.… Read More »

LMIA, OINP 그리고 노예계약

By | 2019-02-21

내가 운영하는 직원들 약 15 명 가운데 유일하게 캐네디언이 아니고 또 영주권도 없는 한인 직원.. 생각지도 않았던 OINP 신청 자격이 된다고 해서 영주권 신청을 내게 도와주었더니 3주 만에 OINP 노미니를 받고 이제 연방정부에서 파일넘버도 받았단다. 이제 신체검사에서 만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면 조만간 영주권 받지 않을까 싶다. 아직 다 끝난건 아니지만 계속 Full Time Employment 를… Read More »

온타리오 최저임금 오늘 $11.60 으로 인상

By | 2017-10-01

어제까지 시간당 $11.40 이었던 온타리오 주의 일반 최저임금이 오늘자로 $11.60 으로 오릅니다. 현재 내년 1월1일에 대폭, 그리고 내후년 1월 1일에 1불 더 오릅니다. $11.60 per hour on October 1, 2017 $14 per hour on January 1, 2018 $15 per hour on January 1, 2019 일반인들의 최저임금이 오른다고해서 특별히 생활이 나아지는 것은 아닐겁니다. 어차피 직원들의 최저임금을… Read More »

언제부터인가 아내가 달라졌다

By | 2017-09-18

아내가 며칠간 수험생 생활을 해왔고 그렇게 공부한 내용의 시험을 오늘 오전에 치룹니다. 어떤 시험인가 하면 “Real Estate Investment Analysis” 이라는 것이네요. 문자 그대로 번역을 해보면 “부동산 투자 분석” 쯤 되겠지요. 이미 부동산 중개인 (리얼터) 자격증이 있어서 그 일을 하고 있는데 또 무슨 시험을 봐야하는거냐고 묻는 분도 계시던데 그게 일반 리얼터를 계속 하는 데에는 꼭 필요한… Read More »

먹고살기는 쉽지 않다

By | 2017-08-10

지난 일요일, 아내는 일찍부터 일하러 나가고 저는 일부러 나가는 시간을 점심 직후로 정해놨습니다. 딸래미 점심을 준비해주고 나가려는 것이었지요. 그냥 항상 하던대로 “점심은 뭘 먹을까?”라고 물었는데 딸래미 대답은 “라면 빼고 다 괜찮아요” 였습니다. “왜? 넌 원래 라면 아주 좋아하잖아?” 딸래미의 대답은 이랬습니다. “지금도 라면을 먹고는 싶지만… 사흘 전에 점심을 라면 먹었고, 이틀전에는 미술 레슨 하는 곳에서… Read More »

온타리오 최저임금 15불로 인상 계획 발표

By | 2017-05-31

온타리오주가 2019년까지 법정 최고 임금을 시간당 15불로 올리고 그밖에 다양한 직원 복지 정책 강화 법안을 추가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대해 어떤 분들은 ‘참 좋은 소식’이라고 생각하실테고 ‘역시 캐나다는 복지 국가야’라고 느끼실 수도 있을겁니다. 반면에 또 어떤 사람들은 (가령 저같은 사람은..) ‘Wynn 저 또라이가 또 사고치고 있군’ 이라고 한숨 쉬게 될 수도 있겠지요. 이렇게 인상되는 임금은 다 저같은… Read More »

오늘은 가장 무서운 날

By | 2017-05-02

한국에서 대학 졸업하고 수원시 매탄동에 있는 모 전자회사로 새벽 5시반에 일어나 출근길에 나서고 밤 10시는 되어서 퇴근하는 힘든 직장생활을 하는 피곤한 나날을 보내기 시작했지만, 그래도 매달 25일이면 찾아오는 월급날은 아주 기쁜 날이었습니다. 총각으로 살면서는 별로 쓸 돈도 없고, 게다가 얼마 안되는 돈이지만 쓸 시간은 더더욱 없어서 통장에 돈이 쌓이는걸 보는 즐거움이 있었죠. 그로부터 한참 나중에…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