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이의 양지 – 엘리자베스 테일러

By | 2013-01-30

A Place in the Sun – Elizabeth Taylor

이 영화를 초등학생 시절 혹은 중학교 시절에 TV 에서 봤던 기억이 난다. 한국 제목은 “젊은이의 양지”. 원어 제목은 한참 나이가 든 뒤에서야 알게 되었는데 오래전에 만든 우리말 제목인데도 비교적 세련된 맛이 풍긴다. 그때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그렇게 예쁘고 매력적인 여배우임을 뒤통수를 때리는 듯한 충격과 함께 느꼈다. 뭐라 자세히 표현할 수 없이 눈부시도록 아름다운 얼굴이었다. 그 영화의 장면들이 아직도 뇌리에 생생하다. 몽고메리 클리프트도 멋있었다. 마지막에 사형 집행을 받기 위해 걸어나가던 그의 모습은 아직도 가슴을 아리게 만든다.

스무살 전후의 엘리자베스 테일러는 그렇게 예뻤다. 눈부시게 아름다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